청주시, 올해 여성친화도시 사업 집중 추진
청주시, 올해 여성친화도시 사업 집중 추진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4.2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체감도 극대화 위해 여성친화 시민파트너단 활용 계획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는 가족 모두가 행복한 여성친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2020년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는 여성가족부로부터 2011년부터 2015년까지 1단계 여성친화도시, 2016년부터 올해까지 2단계 여성친화도시로 각각 지정돼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오는 8월 3단계 지정신청을 앞두고 있다.

청주시는 올해 여성친화도시 사업의 핵심 가치를 형평성, 참여, 돌봄, 소통으로 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각종 사업을 집중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 추진사업은 △민·관·경이 함께하는 여성안심귀갓길 모니터링 △공동체 기반 돌봄 환경 조성 △임산부 자동차 주차요금 면제 △연초제조창 여성근로자의 삶 전시실 운영 △지역사회 여성리더 육성 및 활동역량 강화 △도시재생 사업 연계를 통한 여성친화마을 조성 등이다.

청주시는 특히 올해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시민의 체감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여성친화 시민파트너단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지난 2월 위촉된 58명의 시민파트너단은 다음달 여성안심귀갓길 모니터링을 시작으로 전년도 여성친화도시 조성 우수사업 모니터링, 여성친화도시 홍보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청주시는 또 다양한 분야의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점검하기 위한 여성친화도시 추진단의 활동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민간 전문가와 여성친화사업 관련 부서장 등 총 29명으로 재구성된 추진단은 일자리·돌봄, 안전·환경, 건강·문화 분과로 영역을 나누어 분야별 특성화된 논의 시 참여해 더욱 전문적인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