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초미세먼지 농도 대폭 감소
충북도, 초미세먼지 농도 대폭 감소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4.0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6㎍/㎥에서 29㎍/㎥로 줄어…37% 개선
고농도지역 중 개선율 1위…“전국 최악 오명 벗어”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올해 충북도내 초미세먼지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도는 올해 1~3월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29㎍/㎥으로 전년 동기(46㎍/㎥)보다 대폭 감소했다고 6일 밝혔다.

국민체감과 밀접한 초미세먼지 예보등급도 ‘좋음’ 일수는 17일로 하루 뿐이었던 지난해보다 16일 증가했다.

반면 ‘나쁨’ 일수는 26일로 지난해 53일에서 27일 감소해 대기질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고농도시기(1~3월) 농도를 보면 1월 45㎍/㎥, 2월 45㎍/㎥, 3월 47㎍/㎥로 평균 46㎍/㎥로 도민 건강피해에 대한 우려가 높았으나, 올해 같은기간 평균 농도는 29㎍/㎥로 37%가(17㎍/㎥) 감소돼 주요 미세먼지 고농도 지역 중 대기질이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고농도지역 중 개선율이 가장 높았다.

대기실 개선으로 미세먼지 고농도(50㎍/㎥)시 미세먼지 저감과 도민 건강보호를 위한 비상저감조치 발령 횟수도 지난해 12회에서 올해 2회로 크게 줄었다.

도는 올해 대기질 향상을 미세먼지 저감정책 추진과 국내·외 미세먼지 외부유입 감소, 기상여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판단하고 있다.

대기질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국비확보 등 자체발생원 저감대책 추진과 대기오염 측정망 확충(18→28개소)으로 미세먼지 농도의 신뢰성과 지역 대표성이 향상됐다.

또 화력발전소의 가동제한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39%(2천503t) 줄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으로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도 감소된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올해 대기오염총량제 본격 시행, 사업장 배출허용기준 강화, 질소산화물 배출부과금 부과 등 강력한 대기정책 추진과 함께 이번 3회 추가경정 예산에 151억원의 대기질 개선사업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5개 분야, 26개 사업에 모두 1천77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태훈 도 환경산림국장은 “올해 충북은 초미세먼지 농도 전국 최악이라는 오명을 벗었으며, 향후 도민의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모든 도정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 친환경 실천운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