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번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문 연다
다섯번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문 연다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4.0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한국공예관, 운영기관 선정…국비 6000만원 지원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청주시한국공예관이 올해도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열게 됐다.

청주시와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은 최근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최하는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운영기관에 선정돼 국비 6천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는 공예관의 역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중 최대 규모의 지원액으로, 그에 걸맞게 공예관은 올해 문화제조창을 무대삼은 역대급 공예·타 분야 융복합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겠다는 포부다.

학교를 벗어나 창의적이고 체험적인 시각예술을 경험하게 될 공예관의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8~13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며, 매주 토요일 총 15차례 열린다.

다만 코로나19의 여파로 각 학교가 순차적 온라인 개학에 들어가는 상황인 만큼, 참가자 모집 및 교육 일정은 추후 확정해 공예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를 주제로 어린이가 처음 접하는 예술경험을 통해 자기표현에 대한 확신과 즐거움을 알아갈 수 있게 마련한 시각예술교육 사업이다. 공립미술관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민의 문화자본을 형성하는 공적인 활동으로서 예술교육의 인식확산이 목적이며, 올해 전국 미술관 중에서는 공예관을 비롯한 단 3곳만이 선정됐다. 

공예관은 2013년 첫 공모선정을 시작으로 ‘토요일 토요일은 공예다(2015)’, ‘북앤아트(2016·사진)’, ‘미술관 속 상상의 나라(2017)’ 등 공예를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며, 올해로 다섯 번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개교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