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감사”
“종교계,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감사”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04.0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 주요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종교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비대면 종교활동 지원책 마련 등으로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3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종교계 주요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정 총리는 종교계 결단이 국민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있다며, 과정 중 어려움이 있더라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달라고 요청했다.

천주교는 오는 12일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등 미사 중단 일정을 무기한 연장했다. 불교계도 오는 30일 예정된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연기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종교계 협력에 맞춰 종교문화 활동 지원 예산 조기 집행, 비대면 종교활동 지원책 마련, 종교시설 방역물품 확보 등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안정화를 위해 고삐를 다시 죄어야 한다며, 앞으로 더욱 책임의식을 갖고 하루빨리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종교계 협력과 지혜에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종교 지도자들은 총리의 재난 현장 상주와 감염병 정보 투명한 공개가 큰 힘이 됐다며, 재난 대응에 종교계가 앞장서 지원하기 위해 중앙정부 및 지자체와 종교계 간 소통 매뉴얼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해외 종교계도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긍정적 입장이라며, 한국 선진 의료시스템과 건강보험제도에 자부심을 더욱 느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양극화 심화를 방지하고 국민 생활·의식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는 원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진기 성균관장 직무대행, 송범두 천도교 교령, 박재희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직무대행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