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교민 자가격리 어기고 거리 활보” 불안에 떠는 주민들
“유럽 교민 자가격리 어기고 거리 활보” 불안에 떠는 주민들
  • 심영문 기자
  • 승인 2020.03.25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 법무연수원 개별 퇴소에 불만 고조…郡, 중앙재난대책본부에 보완 요구

[충청매일 심영문 기자] 충북혁신도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중국 우한에서 철수한 교민들이 혁신도시 인재계발원에 입소해 있을 당시에도 비교적 편안히 생활을 하던 주민들이 이번 유럽발 입국자들이 혁신도시 법무연수원 임시생활시설에 속속 들어와 입·퇴소를 하는 과정에서 큰 불안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진천 법무연수원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하는 이들을 관리하러 행정안전부 등 중앙정부에서 파견된 인력들이 자치단체와 전혀 소통을 하지 않아 불안을 더욱 키우고 있다.

25일 진천지역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법무연수원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하는 유럽 입국자들 문제가 하루 종일 핫 이슈였다.

비록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퇴소 후 2주간 자가격리 대상인 퇴소자들이 떼 지어 거리를 다니는 것이 주민들에게 목격되자 코로나19가 지역 사회로 퍼지는 것 아니냐는 불안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입·퇴소 과정이 투명하지 못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입국자들을 개별 퇴소 시켜 불안하다"고 입을 모았다.

충북혁신도시 주민 김모(36)씨는 “지난 23일 저녁 법무연수원에서 퇴소한 젊은이들이 몰려다니고 음식점에서 술과 식사까지 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지난번 우한교민때에는 퇴소를 개별적으로 시키지 않아 주민들의 불안이 없었다. 왜 이번에는 개별적으로 퇴소를 시켜 주민 불안감을 키우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뒤늦게 코로나19가 발현할 수 있기 때문에 방역 당국이 잠복기 동안 자가 격리하라는 것 아니냐”며 “퇴소자들이 이런 수칙을 어기고 활보하니 어떤 주민이 반기겠느냐”고말했다.

한 누리꾼은 “1차 입소자 가운데 확진자 3명이 나왔다는 소식에 바깥출입을 못 하고 있다"며 “법무연수원에 수용하는 것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 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진천군의 불만도 적지 않다.

입국자 입·퇴소에 대한 정보가 정부 측으로부터 제대로 공유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진천군은 애초 유럽발 입국자들이 지난 23일 이후에나 법무연수원에 입소할 것이란 통보를 받았으나 첫 입소는 이보다 이른 22일 밤에 이뤄졌다.

입소 사실을 몰랐던 진천군은 지난 23일에야 법무연수원 정문에 방역 초소를 설치, 가동하는 등 뒤늦게 허둥거렸다.

진천군 관계자는 “1차 입국자들이 예고 없이 한밤중에 입소한 것을 두고 ‘몰래 데려온 것 아니냐'는 주민들의 항의성 전화가 빗발쳐 해명하느라 진땀을 뺐다"고 말했다.

실제 군은 2차 유럽발 입국자 129명이 지난 24일 오후 4시 법무연수원에 입소하는 사실도 이날 오후가 돼서야 알았다. 진천군은 주민 불만이 고조되자 음성 판정 입국자들의 퇴소 방식 보완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