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지원사업 운영지침 보완 등 대책 수립
충북문화재단, 지원사업 운영지침 보완 등 대책 수립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3.2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활동 준비금 지원사업 확대 등 논의…피해 실태조사도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예술인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한다.

먼저 재단 지원사업 운영을 위한 △ 지원사업 방역 가이드 라인 제공 및 방역물품 지원 △감염관리를 위한 사업담당자 지정 및 비상연락체계 유지 △지원사업별 운영지침 보완 등 안전하게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자체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해 설명회, 교육, 간담회 등을 유튜브로 활용하는 등 대면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계획했다. 문화 이음창 확대, 상시 문화예술행사 정보 제공 등을 통해 관객확보에 대한 어려움도 함께 극복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관련 예술인 대상을 위해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사업 안내 및 대행 전담창구 운영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 지역사업 신규추진 △예술인 창작활동 준비금 지원사업 확대 등을 논의 진행 중이다.

이에 충북문화재단은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피해 입은 예술인(단체)의 사례를 조사해 향후 재난 상황 등에 따른 지원 및 정책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북문화재단 ‘코로나19’ 관련 문화예술분야 피해 실태조사(http://naver.me/xerb KtCh)에 참여 할수 있다.

충북문화재단 김승환 대표이사는 “재단은 현재까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충북문화예술인회관과 충북문화관 방역, 지원사업 심의 대응 및 예방, 정부기관 문화예술인 정부지원 제도 안내 등 내부 방역에 만전을 기해 왔다”며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해 충북문화재단에서도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이번 대책이 도내 예술인의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실태조사를 통해 지원의 방법을 충북도와 협의해 확대할 예정이니 예술인 여러분들의 많은 의견 제안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