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민아 기상캐스터 방송사고 뭐기에? & 임하룡, 봉준호 ‘괴물’ 어떤 배역 노렸나? & 양동근, 힙합 후회한적 있다 고백 & 옹성우, 드라마 ‘열여덟의순간’ 멘탈 붕괴 겪어 
‘라스’ 김민아 기상캐스터 방송사고 뭐기에? & 임하룡, 봉준호 ‘괴물’ 어떤 배역 노렸나? & 양동근, 힙합 후회한적 있다 고백 & 옹성우, 드라마 ‘열여덟의순간’ 멘탈 붕괴 겪어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3.1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사진 : MBC

 

[충청매일=디지털뉴스팀 기자] 기상캐스터 김민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높아진 인기 덕분에 대형 소속사 러브콜까지 받았다고 고백한다. 이에 김구라가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늘(18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임하룡, 양동근, 김민아 기상캐스터, 옹성우가 출연하는 '잡(Job)다한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여자 장성규' 김민아가 결국 지상파의 선까지 넘었다. 기상캐스터로 방송을 시작한 김민아는 최근 '워크맨'에 등장해 장성규 못지않은 선 넘는 드립과 예능감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최근 높아진 인기를 실감 중이라는 김민아는 소속사에서 러브콜까지 받았다고 고백한다. 그녀는 "큰 회사에서도 왔다"라며 놀라움을 자아낸 가운데 MC들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이에 김구라는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 관심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김민아가 '라스' 섭외를 처음엔 거절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러나 제작진의 멈추지 않는 섭외 열정에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특히 김민아는 안영미를 롤모델로 지목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고 전해진다.

그런가 하면 최근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주목을 받은 김민아가 당시 상황을 전해 관심을 끈다. 프로 게이머 경기를 진행하다 갑자기 미열 증상을 보여 중도에 퇴장, 이어 진료소에서 검진을 받았다고. 그녀는 진료소 풍경을 "영화 '괴물' 같았다"라고 설명하며 안타까워했다.

김민아가 반전 이력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이한 이유로 고등학교를 자퇴한 것은 물론 승무원 역시 6개월 만에 그만둔 것. 이후 새롭게 아나운서에 도전했지만, 시험만 약 30번 떨어지며 위기를 겪었다고.

우여곡절 끝에 기상캐스터가 된 김민아가 대형 사고를 친 일화를 털어놓는다. 일기 예보 생방송 진행 중에 돌발 행동으로 보는 이들을 당황케 한 것. 결국 그 사고로 인해 당시 일기 예보가 아예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전해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코미디언 겸 배우 임하룡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찔한 영화 촬영 비화를 공개한다. 그는 연기 연습 도중 이쑤시개로 눈을 찔렀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사진 : MBC
사진 : MBC

 

코미디언부터 가수, 화가까지 여러 분야를 넘나들며 어느덧 데뷔 42년 차를 맞은 임하룡이 롱 런 비결을 한마디로 정의한다. 너무나도 솔직한 대답에 모두가 공감하며 폭소했다고 전해진다.

그런가 하면 임하룡이 봉준호 감독에게 매달려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놔 관심을 끈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 '괴물'을 기획할 당시, 이를 지켜본 임하룡이 "출연하고 싶다"고 어필한 것. 과연 그가 노렸던 역할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어 임하룡이 아찔한 영화 촬영 비화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영화 '내 사랑 내 곁에' 출연 당시 연기 연습을 하다 "이쑤시개로 눈동자를 찔렀다"라는 것. 위험천만한 상황에 반전 결말이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임하룡이 코미디언 활동하면서 착용했던 가발을 가져와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제 가발의 등장에 너도나도 웃음 욕심을 부려 스튜디오에 한바탕 가발 열풍이 불었다고. 과연 가발을 찰떡 소화해 가장 큰 웃음을 선사할 사람이 누구일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힙합 활동을 후회한 적 있다고 충격 고백한다. 그는 특별한 사람 때문이라고 이유를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 : MBC
사진 : MBC

 

양동근이 드라마 홍보를 스스로 거부해 웃음을 자아낸다. 양동근과 임하룡은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홍보는커녕 "이런 드라마는 처음이다"라는 한마디만 남기고 입을 다물어 더욱더 궁금증을 유발한다.

9살에 아역 배우로 시작해 데뷔 34년 차로 영화, 드라마,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을 받은 양동근이 배우로서 부작용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윤여정, 조승우, 조인성 등 여러 배우가 양동근의 연기에 극찬을 보낸 바. 이를 두고 "화끈거린다"라고 심정을 밝힌 그는 오히려 칭찬이 독이 됐다고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킨다.

배우는 물론 힙합계의 레전드 래퍼이기도 한 양동근이 충격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힙합 활동을 후회한 적이 있다는 것. 그는 "이런 순간이 오는 줄 알았다면 안 하는 건데"라며 특별한 사람 때문이라고 털어놔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양동근이 시인으로 데뷔한 근황을 털어놓는다. 직접 쓴 시를 공개, 시에 담긴 의미를 설명하며 감탄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이어 양동근이 댄스까지 선보여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를 드러낸다. 특히 고난도의 크럼핑 댄스를 직접 김구라에게 알려주기도. 이에 김구라가 모두의 예상과는 달리 놀라운(?) 댄스 실력을 뽐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신곡 하이라이트를 라이브로 선보인다. 그는 이번 앨범 기획에 밑거름이 된 1년간의 심경 변화를 토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사진 : MBC
사진 : MBC

 

옹성우가 새 앨범 발매를 앞둔 근황을 공개한다. 이번 앨범은 그가 직접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더욱더 의미가 깊다고. 특히 그는 지난 1년 동안 “혼란스러움, 공허함 등 여러 가지를 느꼈다”라며 그 감정들이 앨범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덧붙이기도.

한 소절 불러 달라는 요청에 옹성우가 타이틀 곡 하이라이트 부분을 라이브로 선보인다. 그의 목소리가 스튜디오를 가득 채우자 모두가 숨죽이고 그의 노래에 귀를 기울였다고. 노래를 직접 들은 MC들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가 커진다.

그런가 하면 옹성우가 첫 드라마에 임했던 소감을 털어놓는다. 작년 그는 첫 드라마 ‘열여덟의순간’ 주인공으로 발탁, 성공적인 데뷔를 치렀다. 그러나 그는 당시 “갇힌 기분이었다”라며 멘탈 붕괴를 겪었다고. 이에 끊임없는 고민과 연습으로 극복했다고 전해 관심을 끈다.

최근에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푹 빠져 있다는 옹성우. 그는 즉석에서 주인공 ‘박새로이’의 표정을 완벽하게 재현, ‘옹새로이’로 새롭게 등극해 웃음을 자아낸다.

옹성우가 가족과 친척들에게 여행을 선물했다고 털어놔 감탄을 모은다. 스케줄까지 직접 짜며 여행 내내 가이드를 자처했던 것. 그러나 그는 이를 크게 후회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놔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번 주 스페셜 MC로 라비가 함께한다. 라비는 지난 게스트 출연 당시 “예능 출연할 때 ‘결’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라며 ‘결라비’라는 별명을 획득, 스페셜 MC가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드디어 목표를 달성한 라비가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증폭된다.

'여자 장성규' 김민아의 선 넘는 매력, 임하룡의 아찔한 영화 촬영 비화, 양동근이 힙합 활동을 후회했던 이유, 최초 공개되는 옹성우의 신곡 라이브는 18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