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의석 정쟁보다 대구·경북 보듬기 먼저
국회, 의석 정쟁보다 대구·경북 보듬기 먼저
  • 충청매일
  • 승인 2020.03.09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오는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총선이 36일 앞으로 다가왔다. 여·야 각 당들은 전국 253곳 지역구를 대표해 출마할 국회의원 후보 공천에 신중한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현역 의원들에 대한 컷 오프에 이은 예비후보들의 경선을 통해 신예 출마 후보들을 확정 지으며 본격적 선거 채비를 갖추는 데 당력을 모으고 있다.

지역구를 확정하는 선거구 재획정 안도 결정됐다. 선관위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새로운 선거안으로 경기도 군포시의 2개 선거구를 1개로 통합하는 안과 세종시의 1개 선거구를 2개로 나누는 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 행안위를 거친 선거구 획정안은 지난 7일 새벽 본회의 표결에 부쳐졌다. 국회는 재석의원 175명이 참석해 찬성 141, 반대 21, 기권 13으로 공직선거법 개정법률안을 가결시켰다.  

그러나 여·야 각 당의 공천 과정에서 발생하는 삐걱거리는 파열음은 좀처럼 멈추지 않는 상황이다. 공천 탈락자들의 예기치 못한 반발도 거셌다. 탈당의 변수와 복병으로 작용할 조짐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두고 반대를 일관했던 미래통합당은 지난 2월 15일 한선교 의원을 대표로 미래한국당을 출범시켰다. 이에 대해 여당인 민주당은 ‘꼼수’ 정치를 운운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던 민주당과 범여권인 정의당 등이 비례연합정당 창당을 놓고 갈등에 빠졌다.

결국 제1당을 차지하기 위한 연동형 비례대표 의석을 놓고 여·야당이 비정상의 정치 행태를 벌이는 상황이 됐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팽배해지는 분위기다. 이유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이 겪는 고통을 나몰라라 하는 모습이어서 더 그렇다. 특히 코로나19의 국가적 재난 위기로 국민들의 걱정과 불안에도 불구, 보수와 진보로 갈린 여·야 정치권은 이런 국민들의 고통은 외면한 채 의석 수 계산의 이해타산만 따지는 형국이다.

21대 총선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진보와 보수로 나뉜 여·야 각 당의 셈법이 복잡해지는 모양새라 하겠다. 민주당과 범진보의 위성 비례정당에 대해 “위성 비례정당에는 어떠한 형태로도 우리가 참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단호한 일침으로 거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은 정의당의 이런 강경한 태도에 비례 위성정당 창당을 놓고 의외의 난관에 부닥치는 상황이 됐다. 민주당 최고위 지도부가 급해졌다. 통합당의 미래한국당 대응을 위해 민주당 최고 지도부는 지난 8일 범진보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결정했지만, 당내 반발도 만만치 않은 분위기다.

투표 방식은 9일과 11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구체적 논의로 결정할 방침을 내놨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 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유권자인 국민들은 21대 총선의 중요 사항으로 정당은 물론, ‘공약’과 ‘인물’을 꼽는데 관심이 높아 보인다. 앞으로 4년, 나라의 국정을 이끌어갈 국회의원 선거, 중요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런데 국민 모두가 대구·경북의 코로나19의 고통을 나누는 응원과 격려의 힘을 보태는 것도 중요하게 여긴다.

여·야 각 당은 제1당을 노리는 당리당략도 중요하고, 국회 입성을 노리는 후보들은 의석 쟁탈전도 중요하다. 그러나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신음하는 대구·경북지역의 국민들을 보듬어주는 국회가 되는 게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