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노인장애인복지관, 결식 우려 노인에 식품지원
옥천노인장애인복지관, 결식 우려 노인에 식품지원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0.02.2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관 장기화에 따른 무료 급식 대상자들 보호 조치 착수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충북 옥천군노인장애인복지관(관장 오재훈)이 코로나19 사태로 복지관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복지관 경로식당을 이용하던 무료 급식 대상자들에 대한 보호조치로 식품지원을 시작했다.(사진)

군노인장애인복지관은 경로식당 무료급식을 하던 저소득층(수급자, 차상위계층) 노인 및 장애인의 결식이 우려됨에 따라 이 분들을 대상으로 1주일 분량의 조리가 필요 없는 완제품을 지난 26일부터 공급하게 된 것이다.

현재 무료 급식대상자는 150가정(옥천본관 100가정, 청산분관 50가정)으로 이들에게는 완제품의 경우 햇반 5개와 5종류의 국, 김, 김치 등 9가지 품목으로 구성돼 대상자 본인이 직접 수령할 수 있게 했다.

그러나 거동이 불편해 방문할 수 없는 대상자는 복지관 직원들이 직접 배송해주고 있다.

오재훈 관장은 “당초 복지관은 식품 지원을 2주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 되면서 안정화 될 때까지 지원할 계획”이라며 “주 1회 지원하는 대체식품이 식당에서 직접 조리한 식단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최선의 방법으로 마련한 자구책이니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