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계도 올스톱…취소·잠정 연기 잇따라
공연계도 올스톱…취소·잠정 연기 잇따라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02.2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맘마미아’ 4월 오픈·‘위대한 개츠비’ 조기 종영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공연 취소 또는 잠정 연기가 지난 25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공연제작사 신시컴퍼니는 현재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하고 있는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의 폐막일을 29일로 앞당겼다. 노년계의 아이돌로 통하는 배우 신구, 손숙이 출연하는 이 작품은 3월 22일까지 공연 예정이었다.

또 신시컴퍼니는 3월 8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개막 예정이었던 뮤지컬 ‘맘마미아!' 공연 오픈을 4월 7일로 미뤘다. 또 처음이자 마지막 부산지역 공연으로 기대를 모았던 디즈니 뮤지컬 ‘아이다' 라이선스 부산 드림씨어터 공연은 취소했다. 부산, 경남 지역에 코로나 19의 확산세가 심각한데 따른 결정이다.

신시컴퍼니는 “각 공연의 취소된 회차의 유료 예매 티켓은 수수료 없이 취소 및 환불 처리될 예정"이라면서 “국가적으로 어려운 고비를 이겨내는데 힘을 더하고, 안전한 공연관람이 이루어지는 그 날 더 좋은 공연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마스트 엔터테인먼트는 서울 을지로 그레벵뮤지엄 2층에서 공연 중인 이머시브 ‘위대한 개츠비'를 28일로 조기 종영하기로 했다. 이 작품은 인기에 힘 입어 3월 8일까지 연장 공연을 확정했었다.

올해 10주년을 맞은 뮤지컬로 2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 예정이던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도 오픈을 연기했다.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남산예술센터X삼일로창고극장도 3월31일까지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내한공연이 잇따라 취소된 클래식업계에서도 공연이 연이어 연기되고 있다. 빈체로는 3월 6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예정한 ‘김선욱 피아노 리사이틀'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7일 고양아람누리부터 14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하늘에서 예정됐던 전국 공연도 연기했다.

앞서 이날 오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3월 8일까지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기관을 휴관하고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공연장 내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다.

5개 국립공연기관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부산, 남도, 민속 등 3개 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이다.

7개 국립예술단체는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포함된다.

이에 따라 28일부터 3월 22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 예정이었던 연극 ‘화전가'의 공연을 잠정 중단하게 됐다. ‘화전가'는 올해 국립극단 70주년의 문을 여는 작품이자 배삼식 작가의 신작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국립오페라단은 3월 ‘봄밤콘서트', 오페라 ‘빨간바지'를 연기하고 4월 오페라 ‘서부의 아가씨'는 취소하기로 했다. 국립오페라단 등을 상주 단체로 둔 예술의전당은 3월 1일까지의 기획 및 대관 행사 중 현재까지 음악당 공연 13건, 오페라하우스 공연 1건, 전시 2건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부분 중소 사업자인 민간단체 중에 현재 행사를 취소하거나, 중단하기 어려운 행사들은 주최사의 결정으로 정상 운영될 예정"이라고 했다.

정상 운영되는 공연장, 전시장에서는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해 △공간내 열화상 카메라를 추가 배치해 시설내 방역 및 감시 체제를 더욱 강화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을 상시 배치 △마스크 미착용자 및 발열자·감염 의심자에 대해 관람을 제재하는 등 안전을 위한 조치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