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택시기사 코로나19 확진
청주 택시기사 코로나19 확진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02.2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전파 우려 확산
22일 전북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충북 청주 시민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돼 있다. 사진은 청주의료원 사진
22일 전북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충북 청주 시민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돼 있다. 사진은 청주의료원 사진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충북 증평 현역 군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데 이어 인근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하고 있다.

22일 충북도와 청주시 등에 따르면 전북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A(36)씨와 B(35·)씨 부부는 이날 0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가 만난 코로나19 확진자는 매제인 것으로 확인됐다. 매제와 함께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을 다녀왔다.

이후 매제는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매제는 지난 7~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 연락을 받은 A씨 부부는 지난 21일 오후 425분께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보건당국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A씨 부부를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했다.

A씨 부부의 동선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도 진행 중이다. 이들이 거주하는 율량동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 등이 밀집한 곳이어서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상당한 파장이 우려된다.

특히 A씨의 직업이 택시운전 기사여서 가족과 지인 이외의 밀접 접촉자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증상 발현 이후 19~20일 영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