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청주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 현장 점검
유은혜 부총리, 청주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 현장 점검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2.2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한 회계로 위상 높일 것”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0일 K-에듀파인을 처음으로 도입한 충북 청주의 한 사립유치원을 방문해 개통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K-에듀파인 도입은 양질의 육아 교육과 투명한 회계로 사립유치원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한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은 사립유치원의 특성을 반영해 5개 회계 기능(사업관리, 예산관리, 수입관리, 지출관리, 예산결산)과 3개의 편의 기능(세무 관리, 재정분석, 클린재정)으로 구성된다.

K-에듀파인은 사립유치원 예산편성 일정을 고려해 지난 19일부터 예산 편성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수입·지출 기능은 회계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에, 결산과 클린재정 기능은 오는 5월에 개통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교육부는 유치원 회계 투명성 위해 지난해부터 에듀파인을 도입했는데 지난 과정에서 처음 사용하다 보니 낯선 시스템이라 사용 어렵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연수와 다양한 지원, 유치원의 적극적인 참여로 잘 안착하고 있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아직 어려움을 겪는 유치원이 있어 1대 1로 맞춤형 지원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며 “K-에듀파인 도입은 유치원이 아이들의 첫 학교로 양질의 육아 교육과 투명한 회계를 정착 시켜 사립유치원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치원 3법으로 기틀이 마련돼 에듀파인이 잘 안착하면 아이들은 좋은 환경에서 교육받고 학부모도 안심하고 보낼 수 있는 사립 유치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특히, 두 개 학급 이하 소규모 사립유치원은 어려운 점이 있어 절차 간소화하도록 개선을 진행 중”이라며 “행정인력의 어려움이 없도록 운영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의 이번 현장 방문은 2019년 3월 1단계 에듀파인 이후, 모든 사립유치원에 확대 도입한 과정에서 빠르게 안착하기 위해 지원할 점은 무엇인지, 학부모가 K-에듀파인 제도 도입과 유아교육에 바라는 점이 어떤 것인지 현장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