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올해 195억 들여 맞춤형 조림사업 추진
충북도, 올해 195억 들여 맞춤형 조림사업 추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2.1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89㏊에 567만 그루 식재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는 올해 195억원을 투입해 2천589㏊에 567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맞춤형 조림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역별 특색을 반영한 이 사업은 산림의 경제적 가치 증대와 공익적 기능을 향상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우선 경제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경제림 조성은 2천281㏊에 낙엽송, 소나무, 백합나무 등 536만 그루, 59㏊에 헛개나무 18만 그루를 각각 심는다.

큰나무 조림은 경관 조성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 향상을 위한 것이다. 124㏊에 꽃이나 열매가 아름다운 산수유 등을 4만 그루, 산림재해 방지를 목적으로 42㏊에 6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지역특화 조림으로 제천시에 아카시 밀원수림, 괴산군에 미선나무 특화숲을 각각 10㏊씩 조성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시 내·외곽 산림과 공공녹지 등에 나무심기를 확대한다.

규모는 63㏊이다. 화백나무 등 2만2천그루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나무 한 그루를 심는 일은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이 되며 소중한 숲을 더욱더 풍요롭게 만든다”며 “맞춤형 조림 사업을 적기에 추진해 경제적, 공익적 가치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