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논란’ 이해찬 대표 사퇴 촉구
‘KTX 세종역 논란’ 이해찬 대표 사퇴 촉구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2.13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양희 오송역사수특위 위원장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김양희 KTX세종역저지·KTX오송역사수특별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충북도민을 무시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11월 KTX 세종역 신설 논란과 관련해 이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공개질의를 보냈지만, 이 대표는 아직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집권당 대표가 지역 간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최대 현안의 중심에 있으면서도 공개질의에 답하지 않는 것은 대표답지 못한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지난 12일 특별대책위원회가 거듭 답변을 촉구하자 이 대표 측 관계자는 ‘답변할 이유가 없다’, ‘청주 문제를 왜 우리에게 묻나’라는 입장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의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는 공약을 집권당 대표가 지키지 않고 있는 데 대한 공개질의에 답변할 이유가 없다고 한다면 스스로 당대표 자격이 없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