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경제살리기 종합대책 대출 지원 추진
음성군, 경제살리기 종합대책 대출 지원 추진
  • 김상득 기자
  • 승인 2020.02.13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중소벤처 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13일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위축된 음성지역 경제살리기 일환의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경제살리기 종합대책 대출지원 사업은 대출기간 5년(2년거치 3년 상환)에 최대 7천만원 한도로 변동금리를 적용하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비롯해 최대 1억원을 최장 8년에 금리 1.5%를 적용하는 특별자금 지원까지 각종 지원대책을 마련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낮은 보증료율이 적용되는 보증지원 사업과 납부기한을 연장하거나, 감면 조항을 포함한 국세·지방세 지원사업, 영세·중소 가맹점의 무이자할부 서비스 지원 등 수수료 지원대책도 마련해 지원폭을 확대해 추진한다.

조병옥 군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 활동이 위축돼 소상공인들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번 지원대책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높이고 상점가 및 전통시장이 활기가 넘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