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변기에 무심코 버린 물티슈 골칫거리
화장실 변기에 무심코 버린 물티슈 골칫거리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0.02.0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운영 공공하수처리시설
협잡물 증가세…시민 실천 필요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시가 시민들에게 변기에 물티슈를 버리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물티슈는 물에 녹지 않고 하수관로를 통해 유입됨으로써 각종 펌프장 및 스크린 등에 유착돼 기계의 고장을 일으키거나 하수의 흐름을 방해해 하수처리시설 운영에 막대한 지장을 준다.

당진시가 운영하는 공공하수처리시설은 18개소로 매일 하수 4만7천t을 정화 처리하고 있다. 여기서 걸러진 물티슈를 포함한 협잡물은 지난해 총 826t에 달했으며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물티슈 등의 협잡물은 기존 탈수기계의 성능을 저하시키고 수분함량이 많아서 폐기처리도 어렵다. 또한 탈수기계 고장과 교체의 원인이 돼 하수처리장 운영비를 증가시키고 있다.

현재 시 하수처리비용의 현실화율은 약 15%로 하수도 요금만으로는 시설 운영이 불가능해 그에 따른 추가 운영비용을 시 일반회계예산에서 충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하수처리장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키 위해 국·도비를 확보했으며, 각종 기계의 작동시간을 연동 조절하는 등 전기요금을 비롯한 운영비를 절감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하수도 사용자인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화장실 변기에 물에 녹지 않는 물티슈, 위생용품, 화장솜 등을 버리지 않는 노력을 실천해줘야 실질적으로 운영비를 절감하고 환경오염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