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혁신도시 지정 반대 한국당 의원들 망언 규탄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반대 한국당 의원들 망언 규탄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0.02.06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대구경북지역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하고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하는 충남도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바르게살기 충남도협의회와 충남농어업회의소는 6일 충남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균특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양 단체는 “균특법 개정을 요구하는 것은 충남만 특별대우를 해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며 대구경북을 포함한 타도시의 발전을 가로막거나 기존의 이익을 빼앗기가 아니고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인재 키우기 위한 요구라고 밝혔다.

이어 “혁신도시 지정으로 대구 11개, 경북 12개 공공기관이 이전돼 균형발전의 최고 수혜자가 됐음에도 제대로 된 공공기관 조차 없는 충남이 혁신도시를 유치하는 것을 반대한다면 가진 자가 더 배부르기 위해 없는 자의 몫을 빼앗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의 명분 없이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