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서원구 출마 거론’ 유행열 “거짓 미투에 지쳐”
‘청주 서원구 출마 거론’ 유행열 “거짓 미투에 지쳐”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1.22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유행열(사진)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21대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유 전 행정관은 2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인들에게 “4·15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으로부터 예비후보 자격을 얻었지만 본선까지 갈 에너지가 남아있지 않다”며 “거짓 미투(Me Too)와 싸우느라 지쳤고 거짓의 편에 선 일부 사람을 미워하는 마음도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를 하고자 하는 이유도 상실한 상태”라며 “모두를 사랑할 수 있을 때 다시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전 행정관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청주 서원구 출마가 거론됐다.

유 전 행정관은 2018년 치러진 6·13지방선거에서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하려고 했으나 ‘1986년 대학 후배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폭로가 나오자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