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감태 명품화 추진
서산시, 감태 명품화 추진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0.01.19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00만원 들여 포장재·생산시설 지원 계획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공동 작업장도 건립
감태 작업 중인 모습.
감태 작업 중인 모습.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서산시가 지역의 대표 특산물인 감태의 명품화를 추진한다.

청정 가로림만 갯벌에서 생산되는 서산 감태는 김이나 파래와 유사한 해조류로 맛과 향이 독특해 겨울철 별미로 먹는 겨울철 어민들의 중요한 소득원이다.

시는 영세한 감태 생산어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고, 지역을 대표하는 수산물로 육성하고자 감태 포장재 지원, 감태 생산시설 지원 등 다양한 보조사업 지원을 통해 ‘감태 명품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지곡면 일원에 해양수산부 어촌6차산업화 시범사업으로 추진된 해품감태가공공장이 준공돼 시설 현대화를 통해 감태 채취부터 세척, 건조, 가공, 포장 단계에서의 철저한 위생 관리와 체계적인 생산으로 소비자들에게 질 좋은 감태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올해는 감태 명품화 추진을 위해 총 8천200만원의 들여 감태 포장재 지원 사업, 감태 생산시설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향후 어촌뉴딜 300사업의 일환으로 감태 공동작업장도 만들 예정이다.

이종민 해양수산과장은 “감태 생산어민들의 대부분이 가내수공업 형태로 감태를 생산·판매하고 있는 상황으로 감태 생산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감태를 서산의 대표 수산물로 육성하기 위해 HACCP 인증 추진, 유통, 홍보 채널 확보 등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감태는 서해의 청정갯벌에서 채취돼 영양분이 풍부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나며, 피부미용, 당뇨, 노화 방지, 니코틴 해독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는 이상기후 현상이 없고 지속적인 가로림만의 해양생태계 개선 등의 사유로 예년보다 감태 생산량이 증가했으며, 세척과 건조과정을 거쳐 1톳(100장에) 3만5천~3만8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