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 후기리 소각시설 오늘 분수령
오창 후기리 소각시설 오늘 분수령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1.1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환경청 환경영향평가 승인 여부 결정…정치권 반대 목소리 거세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의 소각시설 신·증설 불허 방침이 15일 최대 분수령을 맞는다.

14일 청주시와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ESG청원은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소각 등)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전날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다.

금강환경청은 ESG청원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검토해 15일 환경영향평가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청주시는 금강환경청의 이번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 협의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해 11월 6일 한범덕 청주시장은 언론 브리핑을 열어 “청주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에 우선하는 것은 그 무엇도 있을 수 없다. 이미 여러 차례 밝혔듯이 소각장 신·증설을 불허한다는 방침엔 조금도 변함이 없다”며 “현재 진행하는 오창 후기리 소각장도 용량 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엔 예외가 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진행하는 모든 소각장 신·증설에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금강환경청이 재보완서 협의에서 동의하더라도 도시계획 심의와 건축허가 과정에서 행정 권한을 최대한 행사해 부결로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부동의를 끌어내는 것이 우선적으로 중요하다. 청주지역은 전국 폐기물 소각량의 18%를 처리하는 데다 현재 신·증설 허가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26%에 이른다. ‘소각장 도시’란 오명을 벗지 못할 처지에 놓인다.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 협의 완료 하루를 앞두고 금강환경청에서 1인 피켓 시위에 나선 황영호(자유한국당) 총선 예비후보는 “금강환경청이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증설에 동의하면 청주시는 소각장 도시란 오명과 함께 재앙 수준의 미세먼지에 아무런 보호막 없이 노출된다”라고 주장했다.

김수민(바른미래당 청주청원지역위원장) 의원도 이날 김종률 금강환경청장을 항의 면담하고 1인 피켓 시위를 했다.

청주 청원이 지역구인 변재일(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김 청장을 만나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했다.

오창지역뿐만 아니라 청원구 주민들의 반발도 거세진다. 청원구 이통장협의회는 15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