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영 도의원,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 주문
이의영 도의원,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 주문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1.14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의영(청주12·사진) 충북도의원이 14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제37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에 밀집돼 있는 폐기물 소각장 등이 초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지만 충북도는 문제의 심각성과 인식이 부족해 대책 마련이 미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충북은 지난해 기준으로 미세먼지 나쁨 일수 82일, 미세먼지 평균농도(PM-2.5) 28㎍/㎥로 대기질 오염이 전국 최악”이라며 “2019년에 이어 새해에도 폐기물 처리시설 추가 건립 문제가 끊이지 않고 지속돼 도민의 불안감과 갈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런 상황을 지적하며 해결책을 제안했다.

우선 미세먼지 저감 등을 종합적으로 체계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전담조직 강화를 제시했다.

이 의원은 “충남과 대전도 미세먼지 농도와 발생 빈도가 전국 최고 수준이지만 과 단위의 전담조직을 신설해 적극 대처하고 있다”며 “충북은 현재까지 1개 팀에서 미세먼지 관련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미세먼지 감소와 대처 방법에 대한 도민교육 강화를 제안했다.

그는 “미세먼지 관련 교육을 받은 도민은 30% 정도로 실천을 유도하기에는 부족하다”며 “도민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참여 확대가 시급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