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섭 전 부지사 청주 서원구 출마 반대”
“이장섭 전 부지사 청주 서원구 출마 반대”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1.13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청주 서원 핵심당원들 “지역 주민 무시하는 행동”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서원구 지역위원회 소속 지방의원 및 당원들이 13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의 청주시 서원구 출마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오진영기자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서원구 지역위원회 소속 지방의원 및 당원들이 13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의 청주시 서원구 출마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 청주시 서원구 핵심당원들은 13일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의 21대 총선 서원구 출마를 반대하고 나섰다.

청주시의회의원 등 청주 서원 핵심당원 10여명은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권자의 지지를 받기 위해선 평소에 주민과 동고동락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서원구 출마가 거론되는 한 분은 그런 과정 없이 지역구를 선택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청주 서원 출마로 가닥을 잡은 이 전 부지사의 출마를 사실상 반대한 것이다.

이 선거구에는 4선의 오제세 의원이 버티고 있다.

이들은 “(이 전 부지사가) 출마 지역구로 2018년 제천 단양 재선거에 이어 이번 총선에 청주 흥덕으로 언론에 계속 거론되다가 이번엔 느닷없이 청주 서원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며 “지역주민을 무시하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이는 정치신인의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되며 공정한 선거관리를 통한 총선 승리라는 중앙당의 기본원칙에도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핵심당원들은 “그럼에도 출마를 강행한다면 다양한 대응 방안을 강구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달 26일 정무부지사직에서 퇴임했고 지난 6일 민주당 3차 공직후보자 검증에 청주 서원을 신청했다.

청주 서원에는 민주당 이광희 전 도의원, 자유한국당 최현호 당협위원장, 바른미래당 이창록 승민디앤씨 대표, 국가혁명배당금당 김민수·권혜미자·손주호·염종권·천말순씨 등 8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