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씨름왕 선발대회 오늘 영동서 개막
대통령배 씨름왕 선발대회 오늘 영동서 개막
  • 김갑용 기자
  • 승인 2019.12.11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5개 시·도 아마추어 선수 400여명 참가

 

[충청매일 김갑용 기자] 전국의 아마추어 씨름 고수들이 총출동하는 씨름대회가 충북 영동에서 열린다.

11일 영동군에 따르면 ‘대통령배 2019 전국 씨름왕 선발대회’가 12∼15일 영동체육관에서 개최된다.

대한씨름협회가 주최하고 영동군씨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15개 시·도, 4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경기는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 여자부로 나눠 개인전은 3판 2선승제로, 단체전은 시도대항 9전 5선승제로 승부를 가린다.

참가 선수들은 소속 고장과 명예를 걸고 갈고닦은 기량을 최대한 발휘하며 모래판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

대회기간 중 13∼15일은 MBC스포츠플러스 채널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 모습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개회식은 13일 오후 2시40분에 열리며 경품추첨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계획돼 있다.

영동군은 이번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관계부서를 중심으로 환경정비와 시설점검 등 선수단과 관광객 편의 확보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대회기간 영동의 문화관광자원과 농특산물 등을 대대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대회의 대규모 선수단과 관람객들로 인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많은 분들이 경기장을 찾아 수준 높은 명승부를 감상하고 뜨거운 응원으로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