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북도당 정책콘서트 마무리
민주당 충북도당 정책콘서트 마무리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12.10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차에 걸쳐 지역 현안 합리적인 대안·미래 방향 모색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10일 미호천을 주제로 제10차 정책콘서트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10일 미호천을 주제로 제10차 정책콘서트를 열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10일 청주시 도시재생허브센터 대공연장에서 ‘충북의 새로운 생태·휴양공간 미호천의 시민친화적 복합공원 조성계획과 과제’란 주제로 제10차 정책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콘서트는 연철흠 충북도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최기영 청우종합건축사무소 이사는 ‘청주시의 미호천 친수공간조성 기본계획’이란 기조발제를 했다. 최 이사는 오창생태공원과 오창캠핑장, 정북동 생태·역사공원, 오송항공테마공원 등 기본계획 관련 사업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호천 친수공간 조성으로 친수 인프라 구축, 하천 문화조성·친수이용 운영 관리, 청주시민 참여, 시민 삶의 질 향상이란 선순환 구조 시스템 구축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조발제에 이어 이경기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안홍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국토보전연구본부 연구위원, 김순섭 청주시 하천방재과 국가하천팀장, 조중태 동림건설기술 부사장, 김동민 충북일보 편집국장 등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지난 1월부터 이날까지 ‘충북의 내일을 준비한다’ 시리즈로 마련한 정책콘서트를 개최했다.

미세먼지, 저비용항공사(LCC) 유치 등 민생·지역발전과 관련한 충북 10대 현안을 선정해 합리적인 대안과 미래 방향을 모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