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소고기 등급판정 개편
홍성군, 소고기 등급판정 개편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9.12.0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 최대 한우산지 홍성군(5만6천여두)은 지난 1일자로 개편된 소고기 등급판정제도와 관련해 홍성한우의 명품화 및 대중화에 가속력이 붙을 전망이다.

소비자 소비트렌드 변화에 부응하고, 한우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편된 이번 소고기 등급판정제도의 주요 개정내용은 기존 판정기준에서는 마블링(근내지방)이 핵심 등급 지표로 1++ 등급 기준 소고기의 17% 이상이 지방이어야 했지만, 이번에 바뀐 제도에서는 지방이 15.6%만 넘으면 된다. 이에 따라 군은 한우농가의 평균 사육기간이 31.2개월에서 29개월로 2.2개월 단축되면서 마리당 44만 6천원의 경영비 절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농가 생산성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