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임기만료 나경원 “원내대표 재신임 물을 것”
10일 임기만료 나경원 “원내대표 재신임 물을 것”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12.0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연장의 건으로 의원총회 소집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는 10일 원내대표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재신임 여부에 대해 금명간 의견을 모아보겠다”며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나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제 개인의 의지가 아니라 의원들의 의지와 판단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재신임 여부에 대해 먼저 결정한다. 재신임이 되면 그 다음에 경선은 없을 것”이라며 “재신임이 되지 않는다면 원내대표 경선 절차를 밟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주 중반 정도에 재신임 여부에 대해 저희가 결론을 내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그러고나서 나 원내대표는 임기 연장의 건으로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의총은 4일 오전 10시30분께 국회 본관에 예정됐다.

한국당 당헌당규에서는 국회의원의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인 경우 의원총회 결정에 따라 의원 임기만료 시까지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의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한편 강석호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강 의원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하나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 밖에도 현재 한국당 내에서는 강 의원 외에도 4선 유기준 의원, 5선 심재철 의원 등이 차기 원내대표 출마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