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항공정책·미래해양관 이달 확정
충북 항공정책·미래해양관 이달 확정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12.01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공항 활성화, 항공정책 기본계획 반영 여부가 관건
道, 미래해양과학관 예타 통과 조건부 예산 반영 요구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국제선 여객터미널 독립청사 건립 등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사업 추진이 조만간 결정될 전망이다. 도는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전제로 한 정부예산안 반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예타 결과가 정부예산안의 국회 심사가 끝난 뒤 나올 것으로 보이면서 도는 ‘조건부’ 예산 반영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청주국제공항이 올해 첫 300만명 돌파가 유력하고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가 취항을 준비하면서 도는 관련 사업을 항공정책·공항개발 계획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 계획에 포함돼야 향후 예산 확보와 추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1일 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이 연구용역을 진행한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2020~2024년)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공항을 보유한 지자체와 각계각층 의견 수렴, 항공정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이달 말 확정 고시할 예정이다.

계획에는 내년부터 5년간 국내 항공정책의 비전과 전략이 담긴다. 전국 공항별 사업을 구체화하지 않지만 방향과 목표 등을 포괄적으로 명시한다. 도는 최상위 계획인 항공정책 기본계획에 청주공항 활성화 사업의 추진 근거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포함되면 국토부가 2020년 말 수립할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년)에 청주공항 활성화 사업을 반영할 수 있다.

도는 우선 청주공항의 위계를 ‘행정수도 관문 공항’으로 명시하고, ‘북한 관문 공항’ 지정·육성도 지속 추진한다. 도는 청주공항 북한 직항로 개설을 통일부에 건의한 바 있다.

추진 여건이 조성되고 있는 청주공항 활주로를 3천200m로 연장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저비용항공사(LCC)가 입주하면 이용객이 늘고 미국·유럽 노선 개설 요구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청주공항의 운항등급 상향 조정도 추진한다. 항공기의 이·착륙 안정성을 확보, 결항·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항공기가 착륙할 때 필요한 활주로 가시거리(RVR)가 550m 이상인 카테고리1(CAT-Ⅰ)을 330m 이상인 CAT-Ⅱ로 조정해 달라는 것이다. 

유도등을 LED로 교체하고 활주로 표면의 착륙 유도선 밝기를 높이는 등 항행 안전시설을 보완하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국제선 여객터미널 독립청사 건립과 민간 여객기가 이용하는 활주로 재포장도 추진해야 한다.

도는 계류장 확장도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반영하기로 했다. 제주에만 국한된 국내노선을 오는 2025년 개항 예정인 흑산도·울릉도 공항까지 확대하기 위해서다.

도는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 국비 확보에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의 예타 결과가 이달 중순께 나올 예정이기 때문이다.

2020년 정부예산안의 법정처리 시한인 12월 2일을 훌쩍 넘긴다. 이달 중 예타 결과가 나오면 예산을 확보한다는 도의 계획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

도는 내년 사업비를 확보하지 못하면 미래해양과학관 건립뿐 아니라 조성 예정지인 밀레니엄 타운 개발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미리 예산을 확보하기로 전략을 수정했다.

예타 통과를 전제 조건으로 정부예산안에 포함해 달라는 것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협조를 요청했다.

예타를 통과하기 전 조건부로 지난해 정부예산안에 포함된 인천해양박물관의 예산 확보 사례를 거론했다.

도가 정부에 요청한 미래해양과학관의 설계비 25억원을 예타 통과를 전제로 국회에서 심사하다가 결과에 따라 반영 여부를 결정하자는 얘기다.

도는 청주 밀레니엄타운 내 1만5천406㎡ 터에 연면적 1만5천175㎡ 규모로 미래해양과학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1천150억원이다.

도 관계자는 “예타 결과가 내년도 정부예산안 심사 기간에 나오지 못해 조건부로 반영을 요구했다”며 “조건부가 받아들여지면 해양과학관 건립 사업비를 확보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