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직한 소리, 마음을 울린다
묵직한 소리, 마음을 울린다
  • 김정애 기자
  • 승인 2019.11.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청주예술의전당서 윤지훈 아쟁 독주회 ‘마부위침’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청주시립국악단 수석단원 윤지훈의 아쟁 독주회 ‘마부위침(磨斧爲針)'이 오는 29일 오후 7시30분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아쟁 독주회는 보기 드문 공연으로 이번 연주에서 윤지훈씨는 전통 아쟁의 소리를 제대로 들려줄 예정이다.

전통음악 안에서도 깊이 있는 음악인 아쟁독주 ‘박종선류 아쟁산조 전바탕’과 전통춤 ‘이매방류 살풀이’,  남도민요 ‘흥타령’을 선보인다. 아쟁이라는 악기가 가지고 있는 독특함과 깊은 울림, 저음의 빛깔, 한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무대가 될 수 있다.

아쟁독주 ‘박종선류 아쟁산조'는 흩을 산 가락 조 즉, 흩어진 가락을 정리한 것으로 민속음악의 대표적 기악 독주곡이다. 아쟁산조는 슬픈 음색과 더불어 보다 짙은 삶의 여정을 보여준다.

 전통춤 '이매방류 살풀이'의 살풀이춤은 살 또는 액을 예방하거나 풀기 위한 무속에서 나온 춤이다. 남자 무용수와 아쟁선율의 어우러짐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다.

남도민요 '흥타령'은 애절한 느낌을 지닌 유절형식의 노래로, 가사의 내용은 주로 그리움을 주제로 하고 있다. 소리꾼과 악기들의 어우러짐과 슬픈 한의 정서와 흥취를 모두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아쟁 연주가 윤지훈씨는 국립 전통예술 중·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졸업 및 대학원에서 한국음악을 전공했다.

또 음악협회 콩쿨 1등, 빛고을 전국 국악대전 일반부 최우수상, 평택 지영희 전국국악경연대회 현악 장원을 수상하는 등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연주자다.

윤씨는 현재 청주시립국악단 아쟁 수석단원이며 충북민예총 전통음악위원회 회원, 국악 앙상블 '휴', 전통음악 연구소 '하랑',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동인으로 독일, 프랑스, 몽골, 베트남 등 국내외에서 연주 활동을 하고 있다.

윤씨는 “전통 없이 새로움은 없다. 전통을 바탕으로 시대의 정서를 녹여내는 새로운 한국음악을 만들고 싶다”며 “이번 공연 역시 전통 아쟁의 소리를 지키며 현대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소리로 연주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 독주회는 충북민예총에서 주최하는 ‘제13회 충북 젊은작가 창작작품’에 세 명의 젊은 작가 중 한명으로 윤 씨가 선정돼 이루어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