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국 유네스코 기록유산 소장기관, 청주에 모여
12개국 유네스코 기록유산 소장기관, 청주에 모여
  • 이대익 기자
  • 승인 2019.11.19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까지 보존역량 강화 워크숍…훼손 위험 유산 보호 지혜 모아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소장 기관들이 충북 청주에 모여 보존역량 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19일부터 21일까지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보존역량 강화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7월, 유네스코와 한국 정부 간 협정체결로 본격 운영을 시작하는 유네스코국제유산센터(ICDH·International Centre for Documentary Heritage)의 기록유산 관련 첫 시범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 세계기록유산 소장기관들을 대상으로 기록유산에 대한 보존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워크숍에는 국내를 포함한 아·태지역 등의 기록유산 소장기관 관계자 50여명(12개국)이 참석한다.

기조 발표자인 서경호 교수(서울대)는 “기록유산분야 최초의 국제기구인 만큼 센터의 역할에 대한 전문가들의 기대가 크다”면서 “이에 부응하려면 유네스코와 기록유산 소장기관들과 네트워킹을 통한 국제적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세션별 발표자(국외15/국내7)들은 기록유산과 관련한 각각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네스코 지정 세계기록유산은 전 세계 131개국 427점(지역목록 포함 526점)에 이르고 있지만, 국가별 관리역량 수준은 큰 차이가 난다.

특히 일부 국가의 기록유산은 전쟁, 자연재해 등의 훼손 위험에 심각하게 직면해 있지만, 이에 대한 모니터링과 사후관리 시스템의 부재로 제대로 된 현황파악과 훼손위험에 처한 유산에 대한 보호와 지원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소연 원장은 이번 워크숍은 “기록유산에 대한 선진 관리기술이 위험에 처한 개별 유산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는 과정”이라며 “앞으로 ICDH는 기록유산을 소장한 기관들과 지속적인 네트워킹을 통해 위험에 처한 유산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내는 가교 역할로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ICDH는 내년 초 충북 청주시 직지특구내에 설립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현재 센터설립을 위한 국내외 행정절차가 마무리 된 만큼 청주시에도 센터건립을 신속하게 진행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