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듣는 베르디 걸작 ‘리골레토’
청주서 듣는 베르디 걸작 ‘리골레토’
  • 김정애 기자
  • 승인 2019.11.1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4일 라포르짜오페라단 창단 10주년 기념 공연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라포르짜오페라단(단장 백성혜)이 창단 10주년을 기념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청주예술의 전당 대공연장에서 오페라의 거장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 ‘리골레토’는 예술감독 이영석씨가 지휘를 맡아 베르디의 오페라 중 가장 좋은 작품으로 알려진 ‘리골레토’ 전막(3막)이 공연된다. 특히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및 주·조역성악가가 함께하는 정통 클래식 공연으로 종합예술을 통한 연기는 물론 정상급 성악가가 출연한다.

오페라 ‘리골레토’로 들어가 보자.

만토바 공작 궁정의 화려한 살롱이 첫 무대로 등장한다. 만토바 공작은 궁정귀족의 부인이나 딸을 농락하는 것을 즐기는 호색한으로, 궁정광대 리골레토에게 아름다운 딸 질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신분을 속인 채 그녀를 유혹한다.

유혹에 넘어간 질다는 만토바 공작을 사랑하게 되고 자신의 딸이 공작에게 농락당했다는 사실에 분노한 리골레토는 자객을 시켜 공작을 죽이려 한다. 그러나 공작을 진심으로 사랑하게 된 질다는 공작을 대신해 죽게 되고, 공작이 아닌 질다의 죽음을 알게 된 리골레토는 절규한다.

만토바 공작의 아리아 ‘여자의 마음’은 따라 부르기 쉬운 멜로디로 광고음악으로 삽입될 정도로 여전히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또 리골레토가 절규하듯 부르는 저주받은 가신이라는 종족, 주인공들의 마음이 반영된 4중창 ‘사랑스런 기쁨의 딸’ 등 인간의 감정을 절묘하게 담아낸 아리아들로 감동을 선사한다. 만토바공작 역은 이상준, 리골레토 역에는 양진원 유승문, 질다 역은 한윤옥 구은경, 스파라푸칠레 역은 박광우 성경모, 막달레나 역은 백민아 김하늘, 몬테로네 역은 조래욱 등이 맡아 열연한다. 

라포르짜오페라단은 충북 청주 지역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도민의 고급문화에 대한 향수 갈증을 해소하고 순수음악의 대중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로 10년전 젊은 음악인들이 모여 창단됐다.

백성혜 단장은 “음악과 함께하는 문화생활을 통해 편안한 삶을  영위케 하며  문화의 뿌리를 지키는 중심이 되고자 오페라단을 만들게 됐다”며 “올해 10주년을 맞아 오페라 공연의 진수라 할 수 있는 ‘리골레토’를 공연하게 된 것은 순수예술의 저변확대를 통해 보다 많은 도민들이 종합예술인 오페라를 만끽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자막 시설을 갖추는 등 오페라가 관객과 좀 더 많이 가까워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포르짜오페라단은 창단 이후 오페라 ‘사랑의 묘약’(2009년)을 시작으로 ‘잔니스키키’(2010), ‘라트라비아타’(2011), ‘세빌리아의 이발사’(2012), ‘사랑의 묘약’(2014년) 등 굵직한 오페라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또 찾아가는 음악회를 통해 쉽게 음악을 접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에게 직접 찾아가 연주하고 소통해 왔다. 라포르짜오페라단은 50명의 단원과 40명의 라포르짜합창단원, 15명의 주역성악가 등 1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첫날인 22일은 오후 3시에 오픈 리허셜 형식으로 리허설에 학생들을  무료로 초대, 지휘자의 설명과 함께 오페라가 만들어지는 과정과 분장실, 무대세트실 등을 견학해 오페라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시간이다. 그 외 공연시간은 22일 오후 7시30분, 23일 오후 5시, 24일 오후 5시이다. 공연관람료는 VIP석 10만원,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B석 1만원(학생석)이다. 공연문의 전화 ☏010-3648-4224, 공연세상 ☏1544-78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