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13개 기관과 통합돌봄사업 협약
진천군, 13개 기관과 통합돌봄사업 협약
  • 심영문 기자
  • 승인 2019.11.13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심영문 기자] 진천군은 13일 군청사에서 생거진천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13개 참여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 중 생거진천형 모델의 비전과 정책목표를 공유하고 지역 주민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서비스 지원과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을 목적으로 체결됐다.

협약에는 지역 의료기관인 성심외과, 진천의원 및 혁신도시 한사랑가정의학과, 청주 대신의원을 비롯해 우석대학교 산학협력단, 극동대학교 충북물리치료사협회 등 13곳이 참여했다.

군과 이들 기관단체들은 기존 경로당 중 18곳을 우리동네 거점돌봄센터로 지정해 마을 복지 공동체로 운영하며 지역사회 의료ㆍ복지 자원과 연계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된다. 아울러 군은 지역 내 다양한 복지 전문가가 함께하는 ‘지역케어회의’를 정기적으로 소집해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맞춤형 원스톱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