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민간 체육회장 선거 4~5명 거론
괴산군 민간 체육회장 선거 4~5명 거론
  • 추두호 기자
  • 승인 2019.11.10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백만·김영배 전 군의장, 이한배·이완철 체육회 상임부회장, 김종성 병원장 등

[충청매일 추두호 기자] 내년 1월 치러질 충북 괴산군 민간 체육회장 선거에 지역정치인과 체육인 등 4~5명이 출마를 준비하거나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임을 금지하는 국민체육 진흥법 개정안이 내년 1월 1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지자체에서는 15일까지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군 체육회는 선거관리위원회를 꾸려 18개 종목별 단체장들과 대의원 50여명이 내년 1월 15일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인구 5만명 미만 자치단체는 50명 이상 대의원들로 선거인단을 꾸려 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지자체 민간 채육회장 선출은 지금까지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회장을 겸임하면서 선거 때마다 정치적 중립 논란이 제기됐고, 군비로 체육회 사무국 운영과 행사 보조금을 지원하는 것도 논란이 돼 왔다.

괴산군 체육회는 단체장 성향에 따라 전무이사 등 임원진이 바뀌는 등 대의원 간 반목과 갈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괴산군 체육회장 선거에는 지백만·김영배 전 괴산군의장, 이한배·이완철 괴산군 체육회 상임부회장, 김종성 괴산성모병원장 등 5명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군 체육계는 단체장과 정치적 연관이 있는 정치인 등이 선출될 경우 줄서기와 계파 싸움 등이 우려된다며 체육발전에만 전념할 수 있는 인물을 선출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