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수요일은 영화와 함께하는 날
11월의 수요일은 영화와 함께하는 날
  • 김정애 기자
  • 승인 2019.11.0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영상위, 롯데시네마서 관객과의 대화 개최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만추로 향해가는 11월 매주 수요일에 감성 적시는 영화가 찾아온다.

영상문화도시 청주를 구현해온 청주영상위원회(위원장 박상언)가 지난 6일 첫 상영을 시작으로 11월 한 달 동안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롯데시네마 청주점 1관(충북 청주시 상당구 성안로 13)에서 관객과의 대화(GV) ‘영화와 함께하는 11월의 수요일’을 개최한다.

관객과의 대화 ‘영화와 함께하는 11월의 수요일’은 청주영상위의 중점 사업 중 하나로 상업영화부터 장·단편영화까지 청주영상위의 지원작 및 청주를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들을 엄선해 시민과 함께 무료로 관람하고 감독 및 제작자와 함께 영화의 뒷이야기들을 공유하는 자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 관객과의 대화 ‘영화와 함께하는 11월’을 기획한 청주영상위는 올해 상영작으로 지난 6일 ‘로망’(감독 이창근, 주연 이순재, 정영숙)을 선보인데 이어 △13일 ‘가을이야기’(감독 김윤식) & ‘객客’(감독 김경록, 박시현, 이성식) △20일‘ 바람이 전하는 말’(감독 김윤식) & ‘칼국수 먹으러 가는 길’(감독 김하늬) △ 27일 ‘두 번 할까요’(감독 박용집, 주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를 선정했다.

영화 ‘로망’과 ‘두 번 할까요’는 청주영상위원회 콘텐츠제작지원 및 인센티브지원 사업을 통해 제작된 작품으로, 특히 ‘로망’의 경우 부부치매라는 조금은 낯설고도 현실적이며 우리의 당면과제기도 한 소재다. ‘로망’은 가족의 사랑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며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제21회 우디네 극동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두 영화 모두 무심천, 청주대학교, 청주의료원 등 청주 곳곳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 익숙하고도 반가운 청주의 모습을 찾는 즐거움까지 더해지고 있다.

또 다른 상영작인 ‘가을이야기(2019 인도 Aasha 국제영화제 장편영화부문 감독상, 2019 아르헨티나 Parana 국제영화제 공식선정작)’ ‘바람이 전하는 말(제20회 제주국제장애인인권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칼국수 먹으러 가는 길(제19회 제주국제장애인인권영화제 최우수상 수상)’은 모두 청주의 젊은 감독들이 제작한 장·단편 독립영화지만, 작품의 수상이력에서도 알 수 있듯 영상문화도시로서 청주의 가능성과 미래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료 상영은 물론 경품 추첨, 팝콘&콜라 이벤트 등 매주 달라지는 다양한 즐거움까지 더해질 ‘영화와 함께하는 11월의 수요일’은 영화를 좋아하는 청주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한 회당 선착순 100명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전화(☏043-219-1084) 사전 신청제로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