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추락사고 빈번…안전불감증 ‘여전’
건설현장 추락사고 빈번…안전불감증 ‘여전’
  • 양선웅 기자
  • 승인 2019.11.04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충북도내 산업재해 35건…추락·끼임사고 가장 많아
건설현장 안전망·안전고리 미흡 등 기초 예방수칙 무시 ‘심각’
충북 청주시 청원구의 한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철골구조물 위에서 안전장비 없이 작업하고 있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의 한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철골구조물 위에서 안전장비 없이 작업하고 있다.

 

[충청매일 양선웅 기자] 건설현장의 중대 산업재해가 올해도 반복되는 가운데 충북 청주시의 한 소규모 공사현장에서는 변변한 안전장비도 없이 작업하는 근로자들이 있어 안전불감증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현장 사고 대부분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인재가 많다는 것이 관련업계와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관측이다.

현장 산업재해 중 가장 큰 폭을 차지하는 추락사고의 대부분은 안전망 설치나 안전고리 등 기초적인 사고 예방 조치가 미흡해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이른바 ‘재래식 산재’의 전형이 추락 재해다.

지난 2월 충북 청주시의 한 공장 신축 공사장에서 50대 일용직 근로자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어 4월에는 또 다른 공사장에서는 지게차에 떨어진 거푸집에 화물운전자가 변을 당했다.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중대 산업재해는 모두 35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추락·끼임 사고가 24건(68.6%)으로 가장 많았고 특히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 11건 가운데 8건이 추락사고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런 산재가 여전히 건설현장에서 줄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건설업 산재 사망자 가운데 추락 관련 사망자 비율은 2014년 이후 절반을 넘기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3년 46.9%였던 추락 관련 사망자 비율은 2014년 52.7%에 이어 꾸준히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 18일 건설현장 관계자와 공공시설사업담당자 250여명을 대상으로 건설현장 안전관리교육을 실시하는 등 산업재해 관리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하지만 여전히 관내 건설현장에는 기초적인 안전수칙조차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건설현장안전 관계자는 “안전관리는 현장의 규모와 상관없다”며 “추락 위험이 있는 곳에 안전한 작업발판과 난간을 설치하고 개인 안전장구들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난간이나 지붕 작업 등 추락위험이 있는 작업을 할 때는 추락방지를 위한 안전망을 꼭 설치해 근로자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