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기업 체감경기 ‘찬바람’
충북지역 기업 체감경기 ‘찬바람’
  • 이우찬 기자
  • 승인 2019.10.0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BSI 72로 전분기 보다 4포인트↓
2분기 연속 하락…수출·대기업 더 악화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올해 4분기(10~12월) 기업 체감경기가 2분기 연속 하락하며 충북 기업들의 어려움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상공회의소는 ‘2019년 4분기 기업경기 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전 분기보다 4포인트 떨어진 ‘72’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달 16일부터 27일까지 도내 3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기업경기 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이면 반대다. BSI는 대기업(59)이 중소기업(73) 보다 낮고, 수출기업(66)이 내수기업(73) 보다 더 낮게 조사됐다.

영업이익(실적) 목표치 달성에 대해 응답 기업(복수응답) 과반수가 ‘목표치 미달(68.0%)’을 꼽았다.

이유는 ‘내수시장 둔화(83.7%)’가 가장 많았고, ‘고용환경변화(41.3%)’, ‘중국 경제 둔화(20.2%)’, ‘보호무역주의(19.2%)’ 순으로 답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투자 추이는 ‘불변(60.8%)’, ‘악화(28.8%)’, ‘호전(10.4%) 순으로 나타났다. ‘악화’를 선택한 기업은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79.1%)’,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9.3%)’ 등을 이유로 꼽았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먼저 해결해야 할 정책 과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 적용(52.0%)’, ‘파격적 규제개혁(30.7%)’, ‘자금조달 유연화(12.0%)’, ‘R&D 인력 지원 강화(5.3%)’ 등 순이었다.

청주상의 관계자는 “미중 무역 분쟁,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우려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2분기 연속 BSI 전망치 낙폭이 컸다”며 “국제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글로벌 기업들은 신시장 개척, 수출 다변화 등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