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日 기업 2곳서 1000만 달러 투자 유치
충남도, 日 기업 2곳서 1000만 달러 투자 유치
  • 차순우,이봉호,권혁창 기자
  • 승인 2019.10.0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JC·모리린과 협약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가 일본 케이제이씨(KJC), 모리린 등 2개사로부터 각각 500만 달러씩 1천만 달러 규모의 외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8일 도청에서 KJC 최종식 대표이사, 모리린 이시하라 에이치로 이사, 정낙춘 보령 부시장, 이건호 당진 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KJC는 일본 및 아시아 지역에서 유아용 식기 및 장난감 등을 생산·유통하는 한국계 글로벌 기업이다. KJC는 이번 협약에 따라 보령 웅천 산단 9천105㎡ 부지에 500만 달러를 투자해 유아용품 생산 공장 및 물류기지를 내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신설하게 된다.

모리린은 중국, 태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23여개 원사 및 의류 공장을 운영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당진 합덕 산단 1만3천165㎡ 부지에 500만 달러를 투입, 폴리에스테르 원착사 생산 공장을 11월 착공에 들어가 2020년 상반기 준공이 목표다.

도는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앞으로 5년 동안 도내에서 신규 고용 40명, 매출 510억원, 수출 350억원의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