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 ‘한국의 갯벌’ 현지 실사 완료
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 ‘한국의 갯벌’ 현지 실사 완료
  • 이성주 기자
  • 승인 2019.10.0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UCN, 서천 등 4곳 방문
내년 7월 등재 여부 결정

[충청매일 이성주 기자] 서천군 등 5개 지자체에서 2019년도 유네스코(UNESCO, 국제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갯벌’이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7일까지 세계자연보전연맹(이하, IUCN)의 현지 실사를 진행했다.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된 ‘한국의 갯벌’은 서천갯벌과 고창갯벌, 신안갯벌, 보성-순천갯벌 총 4개소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IUCN은 이번 실사 결과를 포함한 최종 평가 결과를 내년 7월 중국 푸저우에서 개최하는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세계유산 등재 심사에 보고하며, 이 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