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해한 추상미술, 쉽고 친숙하게
난해한 추상미술, 쉽고 친숙하게
  • 김정애 기자
  • 승인 2019.10.0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립미술관 ‘프랑스 현대 추상’展…중견작가 15명 초대
‘프랑스 현대 추상’전-파스칼 쁘제 작(왼쪽), ‘프랑스 현대 추상’전-엘로디 부트리 작.
‘프랑스 현대 추상’전-파스칼 쁘제 작(왼쪽), ‘프랑스 현대 추상’전-엘로디 부트리 작.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청주시립미술관(관장 이상봉)이 4일부터 내년 1월 26일까지 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운 프랑스 현대 추상작가들을 만날 수 있는 ‘프랑스 현대 추상- 추상여운Sillage’전을 개최한다.

프랑스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중견작가 15명을 초대, 2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이게 될 이번 전시는 동시대 미술의 다양한 양상 가운데 추상에 주목한다. 추상미술은 20세기 미술계를 휩쓸었던 미술의 경향이었으나, 동시대 추상미술은 지난 시대와는 달리 미학적 순수성을 탐닉하는 경향보다는 일상에 개입하고 사물과 뒤섞이는 또 다른 경향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21세기에 벌어지고 있는 새로운 추상 현상을 주목해 관객이 가진 미적 감각을 확장시킬 예정이다.

‘프랑스 현대 추상- 추상여운Sillage’전의 참여작가는 엘로디 부트리, 필립 콩빠뇽, 크리스토프 퀴쟁, 올리비에 필리피, 베르나르 쥬베르, 마엘 뤼브시에르 등을 비롯해 프랑스에서 작품 활동하고 있는 이수경·유혜숙씨 등 15명이다. 전시 개막식에는 파리시립미술관 수석큐레이터 프랑소와 미쇼가 참석해 프랑스 미술의 추상 경향을 이끄는 이번 전시 작가들과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시 작품들은 최근 제작된 신작으로서 회화, 설치, 드로잉, 벽화 등 다양한 형식으로, 작가 특유의 색채와 형상들을 녹여내 다채로운 양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크리스토프 퀴쟁 작가는 전시 공간 일부의 색채 연출을 맡아 참여 작가들과 협업하며 현장 설치를 할 예정으로, 공공미술로서의 추상미술 개념을 제안한다.

이밖에도 다양한 각도에서 미술의 근본을 고민해 온 작가 작품은 단순히 추상회화로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실제 공간과 장소를 조우하고 해석하는 것을 작품의 과정으로 삼아, 관람객들에게 추상의 의미를 새롭게 전달하려 것이 특징이다.

‘프랑스 현대 추상’전은 스펙터클한 이미지와 현란한 담론으로 무장돼 거리감을 느끼게 하는 현대미술 속에서도, 긴 시간 동안 켜켜이 쌓아온 중견작가들의 담담한 시공간의 미학을 보여주는 귀한 전시가 될 수 있다.

전시를 기획한 청주시립미술관 큐레이터는 “출품 작가들은 국내에 작품을 선보여 이미 알려진 작가들도 있지만 처음 소개되는 작가들이 다수여서 국내 미술계에 신선한 이슈가 될 전망”이라며 “이 전시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를 거쳐 갔던 프랑스 출신 작가 및 프랑스 미술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면서 기획된 전시로서, 작품 포트폴리오와 아카이브 자료 등의 검토와 프랑스 현지 작가스튜디오 방문, 인터뷰 등을 거쳐 지난 일년간 꼼꼼하게 준비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다.

최근 새로 임명된 이상봉 미술관장은 “‘프랑스 현대 추상’전은 프랑스 동시대 작가들의 추상미술을 추구해온 작품들을 살펴보는 전시로서, 난해한 암호 풀이와도 같은 추상 이미지를 일상과 공공의 영역으로 풀어내 쉽고 친밀한 이미지로 제안하는 전시로 기획됐다. 프랑스 중견작가들의 걸출하고 대담하게 표현한 추상작품들을 시민들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미술관 운영방침에 대해 “앞으로 미술관은 시민들의 기호와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지역 미술사 정립과 동시대 현대미술을 보여주는 두 가지 중심축을 가지고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주시립미술관 ‘프랑스 현대 추상- 추상여운 Sillage’전은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시기간 중 연계행사로 전시투어 프로그램과 함께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