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오스템파마와 본사 이전 등 투자 협약
충북도, 오스템파마와 본사 이전 등 투자 협약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9.1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17일 임플란트 전문기업인 오스템임플란트 자회사인 오스템파마와 투자 협약을 맺었다.

오스템파마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500억원을 투입, 청주 오송 제1생명과학단지 2만1천594㎡ 부지로 서울의 본사와 공장, 연구소 등을 이전한다.

기업은 처방 의약품과 미백제, 마취제 등 치과용 의약품과 구강 케어 제품을 생산하는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고용 예정 인원은 150명이다.

오스템파마는 연구소·공장 건립 때 지역건설업체 참여와 지역 생산 자재·장비 사용, 지역인재 채용 등에 노력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오송의 우수한 인프라는 오스템파마가 세계적인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통해 수도권의 우수한 기업이 오송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