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전통나래관, 10월말까지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운영
대전전통나래관, 10월말까지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운영
  • 김정애 기자
  • 승인 2019.09.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대전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대전전통나래관은 대전광역시의 후원으로 오는 10월 말까지 2019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달빛따라 문화재탐방’은 대전지역의 유서 깊은 문화재를 탐방하는 프로그램으로, 시민에게는 문화재 향유와 지역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대전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는 대전의 문화재와 관련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을 운영할 문화재는 대덕구의 동춘당공원(동춘당, 소대헌·호연재고택 등), 동구의 우암사적공원(남간정사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