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의료기기 동남아 진출 청신호
충북 의료기기 동남아 진출 청신호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9.16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콕 박람회서 488만달러 수출계약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는 ‘방콕 의료기기 박람회’에 도내 수출유망기업 10개사가 참여해 수출상담 302건 1천804만달러, 수출계약은 488만달러의 성과를 거뒀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충북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박람회에서 충북기업관을 운영했다.

이번 전시회는 세계적인 전시사 메쎄 뒤셀도르프 아시아(Messe Duesseldorf Asia)가 아시아 국가를 타깃으로 진행하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국제 의료기기 전시회다. 특히 의료기기 및 장비, 체외진단기기 등 의료기기 관련 830개 기업과 9천여명이 참여했다.

충북도는 계획단계부터 동남아 시장 개척이 가능한 제품과 기업군을 선정하고 신규 바이어 발굴 및 매칭을 통해 현지에서 수출상담과 계약을 추진하는 등 도내 의료기기 우수업체를 선정해 충북기업관을 운영했다.

충북 우수기업 의료기기 제품이 태국 현지에서 큰 관심과 인기를 끌자 충북도 참가업체 대부분은 내년 박람회에도 참가할 뜻을 밝혔다.

고령화 진행의 가속화로 의료관련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태국 의료기기시장은 해마다 급성장하고 있어 충북의 의료기기의 수출경쟁력이 높아질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의료기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장에 충북의 제품을 더 많이 진출시켜 수출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기술개발, 해외인증 및 마케팅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충북 의료기기 산업이 한 단계 더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