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한국 카바디 역사상 최초로 남녀 동시 金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한국 카바디 역사상 최초로 남녀 동시 金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9.03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아·이장군 선수 우승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한국 카바디 역사상 처음으로 남·여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다.(사진)

충주장애인형 국민체육센터에서 지난 1일 열린 여자 카바디 결승에서 조현아가 대만 선수를 39대 38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조현아는 “대만과의 예선 경기 때 수월할 줄 알았는데 대만팀이 분석을 잘해서 조금 위기가 따랐다”며 “모든 경기를 혼자하지 않고 팀원들과 함께 했기에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카바디 종주국인 인도에서 프로리그 파트나 파이리츠의 레이더(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는 남자 선수 3인방이 있다. 바로 이장군(26)·이동건(22)·고영찬(25)이다.

이장군도 이번 대회에 대한민국 카바디 남자선수팀에 소속돼 뛰어 태극기를 가슴에 달고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이장군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 동메달을 딴 뒤 많이 준비해서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해서 기분이 좋았다”며 “‘조금 더 열심히 해서 금메달을 따보자’하는 마음이 있었고, 이번 무예마스터십에서 금메달을 따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카바디는 단체종목이고, 팀워크가 많이 필요한 종목이라서 어린 친구들에게 매우 좋은 운동이다. 카바디 선수들처럼 열심히 한다면,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권유했다.

한국에서는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을 계기로 대한카바디협회가 생겨 국내에 자리 잡아 지난해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