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청년문화공간 ‘느티’ 탄생
청주 청년문화공간 ‘느티’ 탄생
  • 김정애 기자
  • 승인 2019.08.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복대2동 치안센터에 개소…전시 등 다양한 프로젝트 활동 가능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기록문화 창의도시를 꿈꾸는 청주의 문화생태계에 새로운 청년공간이 탄생했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27일 청주문화도시 사무국, 지역 청년활동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문화공간 ‘느티’ 개소식을 갖고 새로운 문화공간의 탄생을 축하했다.(사진)

옛 복대2동 치안센터(흥덕구 신율로 138)에 둥지를 튼 청년문화공간 ‘느티’는 지역 청년활동가들의 소통 플랫폼 역할과 청주만의 문화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마련됐다.

이는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승인된 청주시가 지난해부터 지역 청년 문화활동가들의 자발적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지원하던 중 이들이 지역의 이슈를 기반으로 문화적 교류 활동을 펼칠 거점공간이 없다는 점에서 비롯되었다.

이에 올해 초 시 소유의 옛 복대2동 치안센터가 새로운 활용방안을 찾고 있다는 점에 주목, 몇 달 동안의 리모델링을 거쳐 청년들을 위한 문화활동 기지로 재탄생 됐다.

느지막하게 그러나 꾸준히 틔운다는 의미를 가진 청년문화공간 ‘느티’는 총 2층 규모로 전시, 포럼, 세미나 등 다양한 프로젝트 활동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과 스터디, 회의, 소모임, 멘토링 등 네트워킹이 가능한 워크룸 등을 갖추고 있으며 공간 구성부터 리모델링 과정까지 모두 청년들이 직접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공간의 관리운영 역시 ‘느티’의 기획단계 부터 참여한 청주문화도시 예비사업 청년워킹그룹 ‘청년문화예술 젊젊’이 상주해 담당하며,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5일, 오전 11시~오후 7시 운영 한다.

청주지역청년이면 누구나 무료로 사용 가능하며,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대관신청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zelkova.choco@gmail.com)로 신청 하면 된다.

‘느티’의 공간 운영을 맡은 ‘청년문화예술 젊젊’의 김민재 기획자는 “물리적 공간을 넘어 청년활동가들의 실험적이고 역동적인 경험이 들끓는, 새로운 문화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거점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