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전통시장 노점상 자진 철거
당진전통시장 노점상 자진 철거
  • 이봉호 기자
  • 승인 2019.08.25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뢰받는 시장 만들기 기대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전통시장(회장 정제의)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시장구역 도시계획도로 노점상들이 자진 철거에 나섰다.

그동안 시의 지속적인 노점상 계도와 단속에도 고질적인 노점상 행위가 무려 20여년간 근절되지 못하고 노점상과 마찰로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노점상이 펼쳐놓은 파라솔과 적치한 물건 등으로 인해 미관 훼손은 물론 보행과 차량 통행 어려움으로 그동안 많은 민원이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상인회와 협의해 노점으로 인해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음을 노점상에게 알리고 지속적으로 설득해 자진 정비토록했다.

또 정 회장은 “매월 임원회의를 개최한 후 시장을 방문해 자발적 질서유지와 깨끗한 시장 만들기를 위해 자정활동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 도로 노점행위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환 경제에너지과장은 “원산지표시와 가격표시 등 정찰제를 통해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당진전통시장으로 변모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번 추석명절에도 많은 시민들의 전통시장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