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고려인 3세 부부 설성문화제서 전통혼례
음성 고려인 3세 부부 설성문화제서 전통혼례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9.08.2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충북 음성군이 음성설성문화제 기간인 오는 31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음성군으로 이주해 삶의 둥지를 튼 황 드미트리(47)·황 타티야나(37·여)부부의 전통 혼례를 치른다.

문화제 기간에 전통 혼례를 치르게 된 황씨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 증조할아버지가 옛 소련 우스리스크로 이주한 뒤 다시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로 강제이주 당해 그곳에 정착한 고려인 3세다.

남편 황씨가 2012년 먼저 입국해 생활에 적응한 뒤 지난해 부인과 황 울리아나·황 율리아나 두 자녀도 입국, 대소면에서 가정을 꾸렸다.

큰 딸 황 울리아나양이 음성문화원에 부모님의 전통혼례 추천서를 통해 “할아버지로부터 ‘고려인임을 항상 기억해야한다’는 말을 듣고 저와 제 가족은 꿈을 찾아 대한민국에 왔다”며 “아직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아빠 엄마를 전통혼례로 치를 수 있게 해줘 기쁘며, 앞으로 저희 가족은 조국 대한민국에서 훌륭한 국민으로 생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씨 부부의 전통혼례는 음성향교 유림회 주최로 3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설성공원 주 무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