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대 사회체육학과, 하계스포츠 현장실습
극동대 사회체육학과, 하계스포츠 현장실습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9.08.22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활동 지도능력 배양
극동대학교 사회체육학과 학생들이 강원도 주문진 일대에서 윈드서핑 현장실습을 위한 준비 교육을 받고 있다.
극동대학교 사회체육학과 학생들이 강원도 주문진 일대에서 윈드서핑 현장실습을 위한 준비 교육을 받고 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극동대학교(총장 한상호) 사회체육학과가 강원도 주문진 일대에서 3일간 하계스포츠 과목의 현장실습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극동대 하계스포츠 현장실습은 해마다 여름방학 기간 중 운영 교육프로그램으로, 수상활동 사고대처 방법을 익히고 실습을 통해 안전한 수상활동 지도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기획됐다.

실습에 참여한 44명의 학생들은 △인명 구조법(심폐소생술, 응급처치법) △수상활동 강의(윈드서핑 장비 및 용어) △수상활동 실전(세일링 기초, 방향전환, 요트장비 부착 및 탈착) 등 32시간 수상안전 교육을 비롯해 바람을 이용하는 방향에 따라 풍상, 풍하 요트운행을 평가했다.

특히 경쟁력 높은 스포츠지도자 양성을 목표로 윤리, 친화, 전문, 도전 등 글로벌 체육인재 육성의 역량을 갖추는 데 초점을 맞춰 커리큘럼을 마련했다.

이번 특성화 프로그램은 생활스포츠지도사, 전문스포츠지도사, 건강관리사 등의 교과목 편성 특강은 물론, 스포츠지도사 및 심판자격증 취득을 위한 연계교육과정도 운영 중이다.

유인영 현장책임교수는 “극동대 사회체육학과는 학생들이 바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이론과 현장경험을 충분히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 실무능력 향상과 다양한 자격증취득 연계교육 과정을 더욱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