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남진 의원 “괴산 목도고 폐교, 민심 역행 시책”
윤남진 의원 “괴산 목도고 폐교, 민심 역행 시책”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8.21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윤남진 충북도의회 의원은 21일 “괴산 목도고등학교 폐교는 지역 민심에 역행하는 시책”이라며 도교육청에 학교 존치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열린 제375회 도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목도고 폐교 결정은 열악한 교육 여건을 붕괴시키면서 이 지역을 도내 최저 수준의 낙후지역으로 전락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도교육청이 지난 6월 목도고 학부모 61가구 중 48가구(78.7%)의 동의를 받아 의결 기준을 충족했다고 주장하나 폐교 후 영향을 받게 될 괴산 오성중 학부모들은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설문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괴산군민의 바람은 무엇을 더 해달라는 것도 아니고 현 상태를 존치해 달라는 것인 만큼 도교육청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도교육청은 지난 6월 소규모 학교인 목도고를 2022년 3월 1일 자로 폐교할 계획이며 2020년부터 신입생을 배정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