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찍은 충북 2분기 건설경기
바닥 찍은 충북 2분기 건설경기
  • 이우찬 기자
  • 승인 2019.08.2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수주액 8620억으로 전년보다 41.5% 감소
메모리 반도체 수출 줄어…소비자물가 0.6% ↑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의 2분기(4~6월) 건설경기는 바닥을 찍었고, 메모리 반도체 수출 부진으로 수출액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지방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충북경제동향' 자료를 보면 건설수주액은 8천62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41.5% 감소했다.

토목(-71.0%), 건축(-21.4%)은 줄었다. 발주처는 공공기관(-60.8%)과 민간(-31.2%) 모두 줄었다. 

수출은 56억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컴퓨터 기기와 일반기계류 등은 호조를 보였고, 메모리 반도체와 인쇄회로는 부진해 지난해보다 1.8% 감소했다.

수입은 18억4천만 달러로 5.9% 증가했다. 실리콘 웨이퍼, 방송기기는 줄었고, 개별소자 반도체와 부품과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은 늘었다.

소비자물가는 식료품·비주류 음료, 주택·수도·전기 등 가격이 올라 0.6% 상승했다.

광공업생산은 전기장비, 기타 운송장비는 부진했고 식료품과 금속가공제품,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통신장비 호조로 2.5%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매, 소매업, 교육 서비스업 등은 부진했다. 반면 보건업과 사회복지 서비스업, 전문·과학 기술 서비스업 호조로 0.6% 상승했다.

취업자 수는 도소매·음식 숙박업 고용 감소로 작년보다 5만6천명 감소했다. 실업자 수는 3만4천명으로 30~59세, 15~29세, 60세 이상 실업자가 늘었다.

충북 2분기 인구는 전입 인구가 전출 인구보다 많아 1천139명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