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메르스 의심환자 1차 검사 ‘음성’
서산 메르스 의심환자 1차 검사 ‘음성’
  • 한노수 기자
  • 승인 2019.08.2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최종 결과 나와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충남 서산에서 메르스 의심환자가 발생했지만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산시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입국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서산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0일 새벽 메르스 의심 증세로 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이송돼 격리된 신 모씨에 대해 1차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최종 결과는 22일 새벽에 나올 예정이다.

서산시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5일간 아랍에미리트에 머물다 지난 17일 입국한 신모씨는 기침과 오한,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서산의료원 응급실을 찾았다.

신씨는 가족 3명과 함께 패키지로 두바이 단체 여행을 다녀왔으며 신씨의 나머지 가족을 포함해 단체 여행을 했던 나머지 여행객들은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의료원 의료진은 신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판단하고 지난 19일 서산시 보건당국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서산시 보건당국은 지난 19일 밤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의심환자 이송 등 매뉴얼에 따라 오후 11시55분 격벽시설을 갖춘 시 보건소 응급차량을 이용해 국가지정격리병원인 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이송했다.

또 접촉 최소화를 위해 의료진과 20여 명의 1차 접촉자들을 자가 격리하고 가족 등 밀접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의심 증상이 발생했을 경우의 행동수칙을 안내하는 등 비상조치에 나섰다.

서산시는 20일 김현경 부시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조치사항 등 대응 현황을 점검했으며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에 따라 접촉자 자가 격리를 해제했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최종 결과가 나올 때 까지 매뉴얼에 따라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김현경 서산시 부시장은 긴급대책회의에서 "올해 국내 메르스 의심환자 신고는 197건으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고 1차 음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2차에서 양성으로 받은 경우는 없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