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실종 60대 남성 하루만에 숨진 채 발견
괴산 실종 60대 남성 하루만에 숨진 채 발견
  • 추두호 기자
  • 승인 2019.08.20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섯 따러 집 나간 뒤 연락 끊겨

[충청매일 추두호 기자] 야산에 버섯을 채취하러 간다며 집을 나섰다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실종 하루 만에 숨진 채로 발견됐다.

괴산소방서는 지난 19일 오전 10시30분경 인근 야산으로 버섯을 따러 간다며 집을 나섰던 괴산군 칠성면 태성리에 사는 A(66)씨가 실종 하루 만인 20일 오전 10시경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0일 오전부터 수색본부를 설치하고 소방대원들과 군부대 장병 등 65명을 투입해 수색을 벌여 산속에 쓰러져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숨진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30분 버섯을 채취하러 간다며 집을 나선 후 연락이 끊기자 부인 B씨가 이날 오후 119에 실종 신고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